TOP
생활문화

'손끝의 예술' 손바늘 작품전 눈길

박명선 입력 : 2024.03.28
조회수 : 1000
<앵커>
경남 거제의 아름다운 자연을 소재 삼아 한땀 한땀 바느질로 만든 작품들이 전시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장애아를 키우는 어머니 작가에게 꾸준히 이어온 작품활동은 큰 위로와 힘이 됐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풍성한 꽃부터 파랗게 물든 바다 위를 헤엄치는 고래의 모습까지!

천연 염색된 천 위에 정갈하게 수놓인 작품들이 마음을 사로잡습니다.

한땀 한땀 정성으로 꿰어낸 작가의 손바늘 세계입니다.

섬과 바다, 물고기, 동백꽃 등 경남에서 흔히 볼수 있는 아름다운 자연이 손바늘 작품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전미숙/손바늘 작가/"동백은 겨울에서 봄을 맞이하는 꽃이고 수국은 여름을 맞이하는 꽃이고 이러한 자연적인 것들에서 소재를 얻어서 작품을 만드는 것이 제일 좋은 부분인것 같습니다."}

손바늘 작품활동은 장애 아이를 키우는 엄마에게 많은 아픔과 시련을 이겨내는 힘이 됐습니다.

아이를 키우며 견뎌낸 시간들은 아름다운 작품으로 승화됐습니다.

마치 육아처럼, 하나의 작품을 완성하는데는 수 개월의 정성이 가득 담겼습니다.

{전미숙/손바늘 작가/"(바느질을 통해) 내 마음을 위로하고 가라앉히는 것이지요. 바느질하면서 제 마음을 정리하고 하루일과를 마치면 다음날 아이를 위해 뭘해야할까 그런 시간들이 계속 쌓였던 것입니다."}

전미숙 작가는 현대미술대전 공예부문에서 작품상을 받은 뒤 8년 동안 제작한 작품들로 첫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김진희/섬집 2000 초담갤러리 관장/"갤러리 개관 이후 49번째 전시 가운데 가장 보람되고, 이번 전시가 세상 모든 장애를 둔 아이 엄마들에게 희망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으면 좋겠습니다."}

봄향기가 물씬 풍기는 손바늘작품 세계!

거제의 섬집 2000 초담갤러리에서 열리는 손바늘 작품 전시와 함께 경남의 봄은 풍성한 문화향기로 가득합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