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경제

관광업계 최대 애로 '인력난·인건비 상승'

김건형 입력 : 2024.05.20 07:48
조회수 : 240
지역 관광업계가 '인력난과 인건비 상승'에 가장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관광공사가 관광 업체 종사자 20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많은 54명이 '인력난과 인건비 상승'을 경영 애로사항으로 꼽았습니다.

특히 전시행사 업계의 '인력난' 호소가 높았습니다.

이 밖에 '경쟁 심화'와 '불확실한 경제 상황', '내외국인 관광 수요 부진' 등도 주요 경영난의 원인으로 지목됐습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