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상습 허위 병가에 횡령까지...공직기강 해이 심각

조진욱 입력 : 2024.04.17
조회수 : 1434
<앵커>
한 지자체 공무원이 상습적으로 출근을 안 하다가 결국 해임됐습니다.

또 다른 지자체에선 비품을 횡령한 공무원이 경찰 수사를 받는 등 공직 기강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입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올해 초 부산 해운대구 노조게시판에 올라온 글입니다.

한 행정복지센터로 발령 받은 8급 공무원 A씨가 각종 핑계로 출근을 안했고 민원도 밀리면서 동료 불만이 심각하단 지적입니다.

감사 결과 A씨는 그동안 연차와 병가를 쓰면서 상습적으로 출근을 미뤄왔습니다.

특히 병가를 낼 때 구청에 제출한 병원 진단서도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평일 대신 주말에 간혹 나와 수당을 받아간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해운대구는 도넘는 일탈로 보고 성실 의무와 직장 이탈 금지 위반 혐의로 이례적으로 A씨를 해임했습니다.

또 사문서 위조로 경찰에 고발했는데, A씨는 해임이 부당하다는 소청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 해운대구 관계자/ "월급루팡이죠.첫날 하루 출근하고 거의 안 한 걸로 알고 있어요. 이 직원 계속 공무원으로 일하는 게 맞나, 벌을 줄 수 있는 방안은 없나... "}

부산 수영구 소속 7급 공무원은 사무용품을 살 때 개인 물품을 끼워 사는 등 상습적 횡령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최근까지 범행을 해 금액이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그동안 까맣게 몰랐습니다.

{양미숙/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해임 처분은) 공무원을 준비하는 분들에게도 소명의식과 철저하게 복무를 해야된다는 의미도 던져줄 수도 있고요. 기강이 해이지거나 문제가 발생하는 부분이 사실은 시민들이 납득하고 이해하고 받아들이기 힘듭니다."}

부산시 한 출연기관에서도 업무시간에 대학원 강의를 듣던 직원들이 적발되는 등 얼빠진 공무원들의 일탈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