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발 헛디디면 휩쓸려"...등산로 옆 배수로 위험천만

최한솔 입력 : 2023.05.30 19:16
조회수 : 1174
<앵커>
등산로를 따라 설치된 배수로가 안전관리의 사각지대가 되고 있습니다.

안전장치가 없는 미끄러운 급경사지 배수로는 사실상 워터 슬라이드 역할을 하게되는데요, 결국 사고가 났습니다.

관할 지자체는 배수로 존재 자체도 모르고 있었는데, 집중호우가 오기 전 점검이 시급합니다.

최한솔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수영구 광안동에서 황령산으로 올라가는 등산로 입구입니다.

등산로 옆으로 폭 1 미터 남짓되는 배수로가 나 있습니다.

백 미터 정도 구간이 미끄럼틀처럼 급경사 모양입니다.

비까지 내리면서 물살도 더해졌습니다.

결국 이곳에서 사고가 났습니다.

지난 20일 한 등산객이 발을 헛디뎌 배수로에 빠진 겁니다.

{현민철/사고 등산객/"썩은 통나무를 밟으니깐 '푹'하고 꺼지더니 바로 배수로 쪽으로 빠졌습니다. 그 상태로 절벽 밑으로 한번 떨어지니깐 '이 상태로 내가 죽겠구나'하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속수무책으로 쓸려내려오다 경사가 완만한 곳에 다다라서 멈춘 겁니다.

온 몸엔 타박상을 입었고 가지고 있던 스마트폰도 잃어버렸습니다.

사고가 난 지점입니다.

이렇게 사람이 겨우 지나가는 길 위에 발만 헛디뎌도 배수로에 그대로 빠질 위험이 있는데요, 이렇다할 안전장치나 덮개는 없습니다.

배수로 위에는 작은 나무 판자가 고작입니다.

{등산객/"덮개가 있으면 초행자라든지 자주 다니는 사람들한테는 괜찮겠죠. 나무가 있는 것보다는..."}

관할 구청은 해당 구간에 배수로가 있는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취재진이 정확한 위치를 알려줬지만, 부산시설공단이 관리 주체라며 책임을 돌리다가 결국 수영구 관할로 확인됐습니다.

등산로 옆 배수로가 관리의 사각지대가 되면서 등산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