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단독> 금융기관 실수로, 부도 위기 몰린 회사

하영광 입력 : 2024.05.17 20:54
조회수 : 4048
<앵커>
이자가 싼 금융기관으로 대출을 갈아타는 것을 대환대출이라고 부르는데요.

한 부동산 회사가 대환대출을 받다가금융기관의 어이없는 실수로 건물을 압류당하고 부도 위기에 몰렸습니다.

하영광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부산의 한 신협 앞에서 한 남성이 1인 시위를 벌입니다.

부동산 회사를 운영하는 A 씨는 3년 전 신협에서 건물을 담보로 대출을 받았습니다.

지난 2월, 이자가 더 싼 은행으로 대환대출을 신청했습니다.

신협 직원은 원금과 이자를 합쳐 31억 원으로 안내했습니다.

대출 당일 이자 3억 1천만 원을 보내야 대환이 가능하다는 말에 A 씨는 돈을 보냈습니다.

"만약에 이자 넣으면은 바로 전산 뜰 수 있어요? (네, 이자만 들어오면 정상으로 바로 돌아가죠.)

"하지만 대환대출은 대환을 해주는 은행이 채무자의 원금과 이자 모두를 대신 내는 구조입니다."

"신협은 A 씨로부터 이자 3억 1천만 원을 받고도, 대환 은행으로부터 31억 원을 받습니다."

고지한 대출금 31억 원보다 3억 원을 더 받은 겁니다.

{A씨/대환대출 피해자/"몇 번이나 이야기를 했죠. 대출이 실행되기 전에 거의 한 달 가까이 정도 대출금액 상환액 금액이 얼만지랑..카톡이랑 문자로도 금액을 받았습니다."}

대출금액을 잘못 산정한 걸로 보입니다.

"저도 지금 알았는데 저희 전무님이 이제 00 신협이 예전에 설정이 잘못돼있어가지고 상환을 저희가 알고 있는 금액보다 더 상환을 받아야지 지금 말소 필증을 줄 수 있다고 하더라고요. (아니 근데 이제와서 이렇게 해버리면 저 어떻게 하라고요. 저 진짜..)

해당 신협 임원은 개인 명의로 지불각서 까지 쓰며 추가대출을 해주겠다고 안심시켰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부동산 경기도 어려운데, 당장 써야 할 3억여 원이 없어진 A 씨 회사 건물엔 압류가 들어왔습니다.

대출금 압박에 회사는 부도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해당 신협은 이자 상환을 요구한 적이 없고, 정당한 처리를 했을 뿐이라고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KNN 하영광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