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기사모아보기

기자
  기자
""

맨발로 자연을 느낀다...황톳길 조성 경쟁

<앵커> 날씨가 따뜻해지며 해변가와 공원 등에서 맨발 걷기를 즐기는 인구가 늘고 있습니다. 지자체마다 앞다퉈 황톳길을 만들고 지원 조례를 만드는 등 맨발족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하영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입니다. 피서철까진 한참 남은 시기지만, 해변가는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바닷물로 촉촉해진 모래사장을 걷는 시민들의 발엔 신발이 없습니다. 맨발로 땅을 밟으며 자연을 느끼는 이른바 '맨발족'입니다. 이들은 맨발걷기를 통해 건강을 회복한다고 말합니다. {안혜자/부산 우동/"좋아요. 걷고나면 컨디션도 괜찮고 발에 습하면 가려움증이 있었는데, 그것도 싹 없어졌어요."} "저도 맨발로 해변가를 따라 걸어보았는데요. 푹신한 모래 위로 한발짝 씩 내딛을 때 마다 지압이 되며 건강해지는 기분입니다. 맨발걷기가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며 각 지자체도 맨발족 모시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부산시민공원은 올해 맨발 황톳길의 폭을 50% 가량 늘렸습니다. 신발장과 세족장도 설치해 매일 1천5백명 가량의 시민이 찾는 명소가 됐습니다. {박대기/부산 연지동/"지금 건강이 억수로 좋아졌죠. 밤되면 소변을 세 번 눴는데, 한 번 밖에 안나오고. 또 눈이 억수로 맑아지고."} 부산시는 지난 2월 맨발걷기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까지 맨발산책로 18곳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경남도 맨발산책로 조성에 본격 나섰습니다. 양산 황산공원과 김해 율하천공원도 얼마전 맨발 황톳길을 조성해 인기몰이중입니다." 창원시는 내년까지 맨발산책로 35곳을 추가로 만들 예정입니다. {권해옥/부산시민공원 시설팀장/"최근 황톳길이 건강에 좋다는 각종 보도 및 지역주민들의 여론을 적극 반영하여 조성하게 되었습니다. 황톳길이 유지가 잘 되도록 특별히 신경써서 관리에 중점을 두겠습니다."} 맨발족을 겨냥한 맨발걷기 축제까지 곳곳에서 열리는 등 자연과 함께하는 새로운 힐링문화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KNN 하영광입니다.
2024.04.19

사이버 도박장 운영자 잡고보니 중학생

<앵커> 경찰이 불법 사이버 도박장을 적발했습니다. 운영자를 잡고보니 중학생인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이용자도 대부분 10대 청소년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하영광 기자입니다. <기자> 게임 전용 메신저의 한 채팅방입니다. 축구경기 승리팀을 맞추는 도박이 진행됩니다. 배당률 따라 받을 수 있는 돈이 달라지고, 환전도 버젓이 이뤄집니다. {SNS 도박장 운영진/"이러면은 플레이어 들어가시면 돼요, 이러면 플레이어 다시 한번 들어가시면 돼요. 5천 원 들어가세요"} 이 사이버 도박장의 운영자, 붙잡고 보니 중학생이었습니다. 중학생 A 군과 게임 커뮤니티에서 만난 고등학생 B 군은 지난 2022년말부터 불법 도박 서버를 운영했습니다. 오간 판돈만 2억 원이 넘습니다. 서버 관리책의 컴퓨터에서는 복잡한 코드가 발견됩니다. 회원 관리 등을 맡는 직원도 고용했습니다. 조직원 16명 가운데 15명이 10대입니다. 도박 이용자는 1천 5백여명의 80%가 청소년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초등학생도 있습니다. {SNS 도박 중독 중학생 아버지/"학교를 일단 안갔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지를 못하고 학교를 안갔고. 엄마한테 돈을 달라고 막 계속해서. 밖에 있으면 돈을 달라고 계속하니까. 중독 증상이 있어서 정신병원에 두 달을 입원을 했었거든요."} 이들은 10대에 인기가 높은 게임전용 메신저를 이용했으며, 1백 원 부터 배팅할 수 있어 진입장벽이 낮았습니다. {전병하/부산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팀장/"절제력이 부족한 청소년들이 더이상 사이버 도박에 확산되지 않도록 수사, 단속, 치유, 재활, 교육, 홍보에 이르기까지 총력을 다해서 적극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경찰은 중학생 총책과 고등학생 서버 관리자 등 10대 15명을 불구속 송치하고 20대 운영자 1명을 구속했습니다. KNN 하영광입니다.
2024.04.18

<단독>영도고가교 시공때부터 위험, 알고도 방치?

<앵커> 하루에 차량 5만 대가 오가는 부산 영도고가교가 지은지 10년 만에 안전등급 'D' 등급을 받은 가운데, KNN이 시공 당시 열린 자문회의록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시공 단계부터 안전상의 문제가 지적됐는데, 이를 알고도 적절한 조치가 없었다는 비판이 빗발칩니다. 하영광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영도를 가로질러 남항대교와 부산항대교를 잇는 영도고가교입니다. 하루에 오가는 차량만 5만여 대입니다. 하지만 지난 2014년 개통이후 10년 만에 받은 첫 정밀안전진단 결과, 안전등급 D라는 낙제점을 받았습니다. 긴급 보수 보강공사가 필요한 수준입니다. KNN은 영도고가교 시공 당시 열린 자문회의록을 단독 입수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한 교수는 이번에 문제가 된 갓길 부분에 균열 발생 가능성이 높음에도, 언급이 없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시공사는 처음부터 설계의 오류가 있다는 말까지 덧붙힙니다. 하지만 부산시는 원설계자와 시공사가 처리할 문제라며 한 발 빼는 모양새입니다." 도로 개통 뒤 10년 동안 안전 문제를 방치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민순기/부산시 도로계획과장/"당시 시공사와 설계사, 그리고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서 보강 방안을 동시에 검토한 걸로 알고 있고요. 지금 현재로서는 과거의 자료가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지금 보강 방안이 어떤 방식으로 이뤄졌는지는 조금 확정하기는 어렵습니다."} 시공사 선정과정도 의문입니다. 긴급 입찰방식으로 결정됐는데, 3천억 원대 공사 업체를 단 5일만에 고른 겁니다. {서지연/부산시의원/"공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조금 더 꼼꼼하게 설계와 시공이 이뤄지게끔 하는 건 시의 책임이 맞죠. 그런데 이제 이렇게 긴급입찰로 이뤄졌을 때 10년이 된 도로가 D 등급이 벌써 나와버린다는 것 자체가 (문제가 있습니다.)"} 부산시는 지난달 영도고가교 안전 D등급 관련 긴급 백브리핑을 열고 시공사에 보강공사를 요청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하지만 취재결과 13억 원의 공사대금을 어느 쪽에서 부담할 지도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NN 하영광입니다."
2024.04.12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