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건사고

<단독> 인공장기 꺼내며 상인 협박 50대 구속

이민재 입력 : 2024.04.29
조회수 : 1276
<앵커>
부산의 대표 관광지인 자갈치시장 일대에서 상습적으로 행패를 부린 50대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이 남성은 혐오감이 들 수 있는 인공장기까지 꺼내보이며 손님과 상인들을 위협해왔습니다.

이민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술에 취한 50대 A씨가 분을 이기지 못해 배에 달린 시뻘건 무언가를 끄집어내 보입니다.

{"찍지 마라고 000아!(또 욕한다!)"}

자세히 보니 인공항문, 장루입니다.

"A씨는 수년째 이곳 비프광장 포장마차촌과 자갈치시장 일대를 돌며 상인과 손님을 상대로 시비를 걸어왔습니다.

특히 화가 나면 배에 연결된 인공장기, 장루까지 꺼내보이며 위협했습니다."

장루는 항문이 손상된 경우 대변 배출을 위해 장 일부를 배밖으로 끄집어내 봉합한 건데, 장기처럼 붉은색을 띠어 혐오감을 줄 수도 있습니다.

의료장치지만 수년째 일대에서 행패를 부려온 A씨에겐 새로운 협박의 도구일 뿐이었습니다.

{피해 상인/"(A씨가) 한번은 주방에 들어왔는데 무슨 이상한 주머니 같은 게 보이더라고. 벌건 창자를 꺼내서, 난 창자인 줄도 모르고 고함을 지르고…."}

최근 출소한 전과를 내세워 수십만 원짜리 물건을 강매하기도 했습니다.

{피해 상인/"'000아 난 교도소 갔다왔는데, 다른 사람들은 다 고생했다고 하는데 니는 왜 안하는데' 나보고 그래요. 서너달 지나서 화장품을 가져왔어. 그래서 내가 팔아줬지."}

상인들은 손님이 떨어질까 경찰 신고를 꺼리는데 최근 3달 동안 접수된 신고만 90여 건.

{김영환/남포동 상인/"(A씨가) '나는 경찰도 안무섭고 법도 안 무서워' 그렇게 말하고. 욕을 하면서 침을 뱉고, 발로 차고."}

결국 경찰은 최근 A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협박과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송치했습니다.

KNN 이민재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