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경제

남해여수해저터널, 개통 기대효과 미리 준비

정기형 입력 : 2023.11.30
조회수 : 14307
<앵커>
남해여수해저터널의 2031년 개통을 준비하는 남해군이 관련 효과를 충분히 누리기 위한 준비에 일찌감치 착수했습니다.

올해 안에 첫 삽을 뜨려던 목표는 늦어지고 있지만 개통을 위한 준비는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입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남해와 전남 여수를 잇는 해저터널 사업,

두 지역을 넘어 전남과 경남의 도시 인프라와 관광 자원을 함께 공유할 큰 변화입니다.

지난 5월 사업자 선정까지 마치고 착공을 앞두고 있습니다.

올해 안 첫 삽을 뜨는 것이 목표인데 아직 일정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때문에 착공이 늦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옵니다.

남해군은 공사를 올해 안에 시작하기는 힘들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준비과정이 순조로와 목표인 2031년 개통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장충남/남해군수/충분하게 (내년) 예산이 확보되어 있기 때문에 해저터널이 애초에 생각했던 계획보다 늦어지거나 차질을 빚는 그런 상항은 없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터널 연결도로가 지나가는 일부 마을 주민들이 노선 변경을 요구하는 것은 변수입니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남해군은 노선을 바꾸는 것이 쉽지 않다며 적극 설득할 계획입니다.

남해군은 터널 개통 이후 여수를 통한 수도권 관광객 유입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조정인/남해관광문화재단 마케팅팀장/(수도권에서) 여수공항을 이용하거나 여수엑스포역 KTX를 이용하게 될 수 있고 (수도권에서 남해가) 3시간 이내로 굉장히 짧아지게 됩니다. 이 말은 아침에 출발해서 점심을 남해에서 먹을 수 있다는 말이거든요.}

남해여수해저터널 준비를 계기로 29개의 과제를 미리 선정한 남해군의 관광산업은 발빠른 발전을 에고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