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교육

사립초 입학에 '영어 면접' 논란...현행법 위반

박명선 입력 : 2023.11.28
조회수 : 936
<앵커>
사립 초등학교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입학 경쟁률이 수십대 일에 달해 뽑히면 '로또 입학'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그런데 지역의 한 사립초 신입생 선발과정에서 현행법을 위반하고, 영어 인터뷰 면접을 치르게 한 사실이 드러나 교육당국이 강력 대처에 나섰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의 한 사립초등학교!

신입생 입학정원 84명 가운데 절반이 훌쩍 넘는 56명이 특별선발, 28명은 일반선발로 뽑혔습니다.

그런데 이 학교 신입생 특별선발 과정에서 영어 면접을 치르고, 영어로 자기소개 영상을 만들어 제출하게 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학부모들의 민원이 이어지며 논란이 일자, 부산교육청이 본격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강준현/부산교육청 학생학부모지원과장/"내년에는 이런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입학 가이드라인을 본청에서 만들 것입니다. 교육청에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서 기준을 사립학교에 배부할 예정입니다."}

공교육정상화 법률에 따르면, 초등학교 입학전 공식 영어교육 과정이 없는 유치원생을 상대로 영어시험을 출제해 평가하는 것은 현행법위반으로 엄격히 규제하고 있습니다.

해당 학교는 신입생들이 입학한 뒤 적응을 하지 못하고 중도 탈락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막기 위해 영어 면접을 진행했다고 해명했습니다.

{A사립초 관계자/"사립초등학교이다 보니까 일반 추첨으로 뽑았을때 아이들이 들어와서 다른 아이들과 조화가 안되서 (어려움을 겪는) 그런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런 부분들도 있고..."}

또 부산의 사립초 4곳에서는 학교설립자와 교직원 자녀, 재학생 동생 등 특정 학생을 우선 선발하고 잔여 정원으로 일반 학생을 뽑아 특혜 논란이 빗발치기도 했습니다.

부산교육청은 사립초 전체로 전수조사를 확대해 엄중 조치하고 불합리한 입학전형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