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단독]'주거 불가' 생활형숙박, 대출도 막혀 시한폭탄 되나?

조진욱 입력 : 2024.04.15
조회수 : 10762
<앵커>
다음 달 준공을 앞둔 부산의 한 생활형숙박시설이 돌연 계약 변경을 통보했습니다.

정부의 '주거 불가' 방침으로 분양 당시 조건을 맞춰주기 힘들다는 건데,위험매물로 대출까지 막히면서 준공을 앞둔 생숙이 시한폭탄이 되고 있습니다.

조진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한 대기업이 지은 280호실 규모의 생활형 숙박시설입니다.

해운대 바다 조망이 특징으로, 4년 전 분양 당시 숙박전문업체에 맡겨 매출의 절반을 받거나 아니면 거주하는 조건으로 완판됐습니다.

"정부가 생숙 안에서 거주하는 것을 불법으로 규정하면서 이젠 숙박업으로만 운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시공사 측이 다음 달 준공을 앞두고 돌연 계약 변경을 통보해왔습니다."

"숙박업 비중이 늘면서 매출의 절반을 보장하기로 한 업체는 떠나갔고, 대신 순이익의 70%를 주는 업체로 바꾸겠다는 겁니다."

약속한 수익 감소를 우려한 수분양자들은 명백한 사기 분양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A 생활형 숙박시설 수분양자협의회장/ "100원을 벌었을 때 50원을 받아가는 거랑, 100원을 받았는데 운영비를 빼고 수익 안에서 70%를 가져간다면 얼마나 남겠습니까. 서명한대로 계약서대로 이행해달라고 법적으로 요청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생숙의 대출이 막힌 점도 이중고입니다.

정부의 '주거 불가' 조치로 위험 매물로 전락하면서 1금융권 대출은 물론 2,3금융의 대출도 쉽지 않습니다.

매물을 내놔도 사는 사람이 없으니, 잔금을 치르기도 버겁습니다.

{A 생활형 숙박시설 수분양자/ "(2~3금융은)생활형숙박시설은 위험하기 때문에 2~30% 대출을 해주겠다, 그럼 저희 전부 다 신용불량자 되는 거고, 아예 답이 없는 실정입니다. 파산하는 분도 많을 것 같아요."}

내년까지 1만 2천 호실 넘는 생숙이 준공을 앞둔터라,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으로 남았습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