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수협중앙회, 자산 100조원 잡음 반복

조진욱 입력 : 2023.03.13
조회수 : 2577
<앵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당선인의 성접대 의혹 파문 속보 이어가겠습니다.

그렇다면 노 당선인이 이처럼 무리한 행위를 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배경에는 수협회장의 막강한 권한이 있었습니다.

KNN 단독 보도 뒤 해경도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노동진 수협중앙회장 당선인은 선거 전 투표권자 5명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단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남해해경은 성접대를, 매표를 위한 기부행위로 보고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노 당선인이 단 두표 차로 당선됐기 때문에 5명을 매표한 행위가 당선에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해경은 성접대가 일어난 룸살롱의 CCTV와 통장, 매출 전표 등 전방위적인 조사를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KNN이 보도한 룸살롱 관계자들 간 녹취 내용을 토대로 1차 술값과 2차 성접대 비용의 진위 여부를 집중 적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룸살롱 관계자 녹음/'B: 그날 아가씨 6명 3*6 18(180만 원)하고 호텔비하고 (총) 220만 원, 30만 원이 부족해서 그 다음 날 (계좌로) 보냈는데, 노동진씨란 분이 계산 다했습니다. 노동진.'}

수협중앙회장은 16만 어민, 91개 지역 수협을 대표하는 사실상 어민 대통령입니다.

중앙회는 물론 자회사인 수협은행과 전국 지역 수협 등 100조 원 자산을 직간접적 주무를 수 있는 막강한 권한을 가졌습니다.

선거 때마다 잡음이 끊이지 않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실제로 1990년 이후 뽑힌 민선 수협중앙회장 8명 가운데, 5명이 임기를 채우지 못했습니다.

특히 당선 직후 경찰 수사를 받다 불명예 퇴진한 회장도 두 명이나 됩니다.

{도한영/부산 경실련 사무처장/ '수협회장은 어업인들의 자존심과 위상을 지켜내야하는 자리입니다. 이런 일들은 다시는 일어나선 안된다고 보여지고요. 사법 리스크로 인해서 수산업계가 더 멀어질 수 있습니다.'}

노 당선인의 임기는 오는 27일부터 4년입니다.

하지만 경찰 수사에 따라 제대로 된 업무 수행은 당분간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