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경제

<렛츠고 스타트업>소규모 현장 '안전관리 플랫폼' 개발

김건형 입력 : 2024.04.11
조회수 : 1172
<앵커>
중대재해처벌법 전면 시행으로 소규모 산업현장들도 경각심은 높아졌지만 정작 적절한 예방법을 찾는데 애를 먹고 있는데요,

소규모 사업장에서도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스마트 산업안전관리 플랫폼이 개발돼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렛츠고 스타트업, 오늘은 지역 ICT 분야 선도기업인 '일주지앤에스'를 김건형 기자가 소개합니다.

<기자>
임직원이 30명도 안되는 스테인레스 가공 전문업체입니다.

작업 시작 전 직원이 스마트폰으로 일상적인 안전점검 사항들을 직접 확인합니다.

작업을 하다가도 위험 요소가 확인되면 스마트폰으로 보고합니다.

제보된 위험요인은 안전관리자가 수시로 확인해 시정조치를 내리고 그 모든 과정이 자동으로 기록됩니다.

지역의 한 ICT 전문기업이 개발한 스마트 산업안전관리 플랫폼 활용 현장입니다.

대기업과는 달리 별도의 안전관리 예방체계 마련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 입장에선 만족도가 상당합니다.

{홍성박/'플랫폼' 활용 업체 대표/"(안전관리는) 관리자들의 몫인것 같았는데 지금 같은 경우에는 직원들이 문제가 있는 것들을 앱에다 올릴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올린 직원들도 (시정조치 과정을) 확인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직원들의 안전관리) 참여율을 올리는데도 가장 적절하지 않나 싶습니다."}

"보통은 이런 여러 가지 안전관련 대장에 수기로 작성하는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스마트솔루션을 통해 현장에서 직접 점검을 하게 되면 그 내용을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할 수 있고 데이터베이스에 그 모든 내용들이 저장됩니다."

실질적인 재해예방 효과는 물론 중대재해처벌법상 일상적인 관리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도 가능해졌습니다.

{김종길/'플랫폼 개발' 일주지앤에스' 이사/"혹시나 만에 하나라도 (재해가) 발생했을 때 이런 부분들이 우리가 얼마만큼 안전 관리에 노력을 했다는 증빙에 대한 부분들을 저희 시스템을 통해서 제공해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소기업은 물론 소규모 건설 현장에서 높은 활용도가 기대됩니다.

때문에 부산시 역시 관련 플랫폼 공급 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나섰습니다.

조선업 생산관리 시스템 개발로 시작해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까지 영역을 넓혀온 지역 대표 ICT기업인 일주지앤에스,

산업안전분야에서도 IT 솔루션 개발의 전문성을 녹인 성과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정엽/일주지앤에스 대표/"가장 시급하게 필요로 한 부분들이 ESG 아닌가. 그 중에서 특히 저희가 가장 접근이 쉬운 부분이 에너지와 안전이라고 생각해서 그 부분들을 타깃해서 지속적으로 지향해서 가고 있습니다."}

KNN 김건형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