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공공기여협상 4곳 중 2곳, 특정 건설사 연관 논란

김민욱 입력 : 2024.06.20 19:32
조회수 : 699
<앵커>
부산에서 추진하는 공공기여협상 개발 4곳 가운데 2곳이 특정 건설사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공기여는 용도 변경 등 민간에 특혜를 주는 만큼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김민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공기여협상 4호로 개발이 추진되는 옛 부산외대 부지,

개발사는 2종 일반주거*자연녹지 지역을 준주거지역 등으로 용도를 변경해 아파트와 해양치유센터 건설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 조건으로 개발사는 공공기여 1,522억원을 내야 하는데, 최근 1,116억원으로 406억원 감소했습니다.

개발사를 살펴보니 A건설사 지분이 30%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공공기여협상 3호로 추진되는 옛 다대 한진중공업 부지,

공공기여금 1천6백여억원을 내는 조건으로 부산시는 공업지역을 준주거지역 등으로 변경해줬습니다.

그런데 시행사를 살펴보니 이곳도 A건설사로부터 342억원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의 공공기여협상 개발 4곳 가운데 2곳이 특정 건설사와 연관이 있는 것입니다.

특히 A건설사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로 막대한 분양 수익을 얻어 특혜 논란을 빚은 곳이기도 합니다.

{이승연/부산시의원/"대장동 사업에 큰 이익을 본 업체가 공교롭게 공공기여협상 2곳에 관여돼 있습니다. 아무쪼록 우려의 시선이 큰 만큼 부산시의회에서도 공공의 이익(이 극대화 될 수 있는지 초점을 맞추겠습니다.)"}

이에 대해 A건설사는 두 사업 모두 시공 참여가 확정되지 않았으며, 342억원을 빌려준 것은 투자 개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이익에 대해서도 추첨을 통해 시공한 것이라며 법적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도한영/부산 경실련 사무처장/"한 개의 건설사가 직접적*간접적 연계돼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의외이기도 하니까 부산시가 이런 과정들을 한 번 더 챙겨볼 필요는 있지 않겠는가 라고 보여집니다."}

공공기여 개발 이익이 특정 업체에만 쏠리지 않도록 면밀한 검토가 필요해 보입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