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우주항공청 개청 앞두고 미리 가보니

이태훈 입력 : 2024.05.21 17:10
조회수 : 386
<앵커>
다음 주 우주항공청 개청을 앞두고 임시청사 내부가 미리 공개됐습니다.

이주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제시됐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우주항공청 청사를 다녀왔습니다.

<기자>

우주항공청 임시 청사로 사용될 아론비행선박 건물입니다.

오는 27일 개청을 앞두고,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입니다.

당장 다음주부터 직원 100명 정도가 업무를 시작합니다.

정부는 올해 안에 나머지 190여명을 뽑을 계획입니다.

"임시청사 건물 9개 층 가운데 8개 층이 우주항공청 사무실로 사용될 예정입니다."

임시청사 계약 기간은 오는 2026년 4월까지입니다.

정부가 본청사 부지를 물색중인 가운데, 본청사 이주까지 몇 년은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재형 우주항공청설립추진단장/"(본 청사) 건립을 하고 그 기간이 제법 몇년은 걸릴 것 같습니다. 5년 내외 그 정도는 예상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개청을 앞두고, 이주 직원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도 제시됐습니다.

{승련이/경남도 우주항공산업과 사무관/"4인 가족 기준 이주시 최대 3천만원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사천시도 이와 별도로 이주 정착금과 자녀 장학금,양육지원금 등을 지원합니다.

{박동식 사천시장/"우주항공청과 우주항공 분야 기간 산업을 중접적으로 육성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경남도는 사천공항 활주로 연장과 서울 사천 철도 노선 연결 등도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임시청사를 경유하는 시외버스 노선을 비롯해, 진주혁신도시와 임사청사를 오가는 수요응답형버스 DRT도 운영될 예정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