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맨발로 자연을 느낀다...황톳길 조성 경쟁

하영광 입력 : 2024.04.19
조회수 : 2559
<앵커>
날씨가 따뜻해지며 해변가와 공원 등에서 맨발 걷기를 즐기는 인구가 늘고 있습니다.

지자체마다 앞다퉈 황톳길을 만들고 지원 조례를 만드는 등 맨발족 모시기에 나섰습니다.

하영광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입니다.

피서철까진 한참 남은 시기지만, 해변가는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바닷물로 촉촉해진 모래사장을 걷는 시민들의 발엔 신발이 없습니다.

맨발로 땅을 밟으며 자연을 느끼는 이른바 '맨발족'입니다. 이들은 맨발걷기를 통해 건강을 회복한다고 말합니다.

{안혜자/부산 우동/"좋아요. 걷고나면 컨디션도 괜찮고 발에 습하면 가려움증이 있었는데, 그것도 싹 없어졌어요."}

"저도 맨발로 해변가를 따라 걸어보았는데요. 푹신한 모래 위로 한발짝 씩 내딛을 때 마다 지압이 되며 건강해지는 기분입니다.

맨발걷기가 전국적으로 인기를 끌며 각 지자체도 맨발족 모시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부산시민공원은 올해 맨발 황톳길의 폭을 50% 가량 늘렸습니다.

신발장과 세족장도 설치해 매일 1천5백명 가량의 시민이 찾는 명소가 됐습니다.

{박대기/부산 연지동/"지금 건강이 억수로 좋아졌죠. 밤되면 소변을 세 번 눴는데, 한 번 밖에 안나오고. 또 눈이 억수로 맑아지고."}

부산시는 지난 2월 맨발걷기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내년까지 맨발산책로 18곳을 추가할 계획입니다.

"경남도 맨발산책로 조성에 본격 나섰습니다.

양산 황산공원과 김해 율하천공원도 얼마전 맨발 황톳길을 조성해 인기몰이중입니다."

창원시는 내년까지 맨발산책로 35곳을 추가로 만들 예정입니다.

{권해옥/부산시민공원 시설팀장/"최근 황톳길이 건강에 좋다는 각종 보도 및 지역주민들의 여론을 적극 반영하여 조성하게 되었습니다. 황톳길이 유지가 잘 되도록 특별히 신경써서 관리에 중점을 두겠습니다."}

맨발족을 겨냥한 맨발걷기 축제까지 곳곳에서 열리는 등 자연과 함께하는 새로운 힐링문화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KNN 하영광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