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주객전도' 유스호스텔, 경찰 본격 수사

조진욱 입력 : 2024.06.20 19:31
조회수 : 2904
<앵커>
국내 최대 유스호스텔이 지역 대표 예식장으로 변질됐단 소식, 여러차례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경찰이 이 유스호스텔의 인허가 과정 전반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KNN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조진욱 기자입니다.

<기자>

2년 전 부산 황령산 자락에 문을 연 국내 최대 유스호스텔입니다.

하지만 청소년보다 일반 이용객이 더 많고 주말마다 고급 예식이 열리면서 꼼수 영업이란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이 유스호스텔과 관련해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인허가 과정에서 불법 여부가 있는지 등 전반을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특히 자동차운전학원에서 청소년수련시설로 결정한 세 차례의 도시계획위원회를 주목하고 있습니다.

부산 남구청은 민간 업자가 제안한 유스호스텔을 공익 시설이라며 층수제한까지 풀어줬는데, 이 과정에서 특혜를 준게 있는지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 남구청 관계자/ "자연녹지는 4층 이하지만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당초 9층 건축물을 개선 공고해서 6층까지 낮춰준 사안이거든요. 위원들의 판단으로 이뤄진 사안입니다."}

남구의회도 자체 조사에 돌입했습니다.

사실상 예식장으로 변질된 과정과 단속 부실 등을 살펴볼 계획입니다.

{박구슬/ 부산 남구의회 의원/ "청소년시설이기 때문에 부산시 심의없이 남구의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심의로만 허가가 난 건 사실입니다. 무엇보다도 민간 사업자에 대한 특혜 의혹이 제기되기도 하고요."}

유스호스텔은 과거 대규모 산사태로 사상자 4명이 발생한 현장 인근에 들어섰습니다.

법의 맹점을 노린 시설 변경과 예식장 변질 영업까지 진행되면서 제2의 엘시티란 비판도 나옵니다.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사업자가 수익을 얻으려는 욕망과 그것을 묵인해준 그 사이에 분명히 연결고리가 있지 않겠습니까? 유착도 있고 특혜도 있을 건데 법의 미비점을 악용*오용했다고 생각합니다."}

경찰 수사가 본격화되고 세무당국이 탈세여부까지 들여다보면서 파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NN 조진욱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