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부산 도시철도 폭발물 의심 신고, 열차 중단

주우진 입력 : 2024.06.15 19:12
조회수 : 718
<앵커>
오늘 부산 도시철도 2호선 구남역에서 폭발물 의심 신고가 접수돼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휴일 사건사고를 주우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오후 2시 45분쯤, 부산 도시철도 2호선 구남역에 폭발물 의심 물체가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역무원이 역사를 순찰하다 승강장 의자 아래에서 타이머와 액체 등이 연결된 물체를 발견하고 신고했습니다.

이 신고로 부산도시철도 2호선 전체가 30여분 동안 운행이 중단됐고, 경찰 특공대 등이 현장에 투입됐습니다.

{김준석/부산교통공사 구명관리역 관리역장 "장난감으로 의심은 됐지만 그래도 안전을 위해서 대테러처리반이 올 때까지 기다렸고, 안전이 우선이라 우리 역을 무정차 통과시켰습니다."}

확인 결과 폭발물 의심물체는 중고등학교 과학 교과도구로 쓰는 소금물 연료 전지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신고 뒤 거의 2시간만에 도시철도 운행이 정상화되면서, 시민들은 무더위 속에 교통 불편을 겪었습니다.

어제 부산대와 경남도청 등 전국 100여 곳에 폭탄이 설치됐다는 협박이 접수되는 등 잇따른 테러 신고로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오늘 새벽 5시쯤에는 부산 부전동의 한 주택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습니다.

60대 남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집기류 등이 타 소방 추산 2백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