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사회

물류 중심 경남으로, 항만공사 명칭 바뀌나

주우진 입력 : 2024.04.15
조회수 : 575
<앵커>
부산항의 항만 기능이 진해신항 등이 있는 경남으로 옮겨가면서 항만 운영에 경남의 비중이 더 커져야 한다는 요구가 거세지고 있습니다.

부산항만공사의 명칭도 이제는 부산경남항만공사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개장한 부산항 신항 7부두는 컨테이너 하역부터 이송, 적치까지 모두 무인으로 운영되는 국내 첫 완전 자동화 항만입니다.

개발 예정인 부산항 신항 2-6단계와 진해신항도 국산 항만장비를 활용한 스마트 항만으로 지어질 예정입니다.

두 항만 모두 행정구역상 경남 창원 진해구에 위치하면서 한국형 스마트항만 시대는 경남이 주도하게 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부산항을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항만으로 만들어 우리나라 항만해운산업을 세계 일류로 만들어내겠습니다."}

부산경남에 걸친 부산항 신항에 이어 제2신항인 진해구의 진해신항까지 지어지면, 선석 수도 부산 23석, 경남 36석으로 경남 비중이 훨씬 커집니다.

물류의 중심이 경남으로 옮겨가게 되는 만큼, 경남도는 항만 관리 기구인 부산항만공사 명칭에 경남을 포함시켜야 된다는 입장입니다.

또 부산항만공사의 최고 의결기관인 항만위원회 위원 수도 부산 2명, 경남 1명을 동수로 바꿔 정책 결정 과정에 균형을 맞출 것을 주장합니다.

{표주업/경남도 물류공항철도과장 "물류 중심 배후도시로서 기능과 역할을 병행해야 하는 부분이거든요, 배후 단지의 개발 이런 부분에 (의견이) 반영되기 위해서는 경남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동수로) 그렇게 추진되는 게 바람직할 것 같습니다."}

경남도는 상반기 안으로 해양수산부 등과 함께 협의체를 꾸려 본격 논의에 나설 계획입니다.

해수부와 교감했고, 법 개정 없이 항만공사법 시행령과 부산항만공사 정관을 바꾸면 되는 문제인만큼, 무리가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NN 주우진입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