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스포츠

'금지약물 위증' 송승준*김사율 항소심도 유죄

조진욱 입력 : 2024.04.12
조회수 : 2401
금지약물인지 모르고 성장호르몬제를 구입했다고 위증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소속 송승준*김사율이 항소심에서도 유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부산지법 형사항소3부는 두 선수에게 일부 무죄를 선고했던 1심 판결을
파기하고, 모두 유죄로 판단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습니다.

이들은 금지약물 판매 혐의로 기소된 전 프로야구 선수 이여상 등의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NN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부산 051-850-9000
경남 055-283-0505
▷ 이메일 jebo@knn.co.kr
▷ knn 홈페이지/앱 접속, 시청자 제보 누르기
▷ 카카오톡 친구찾기 @knn
저작권자 © 부산경남대표방송 K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