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기사모아보기

황보 람기자
황보 람  기자
""

'상상 그 이상의 공룡 세계', 공룡엑스포 개막

<앵커> 2023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오늘(22) 개막을 시작으로 다음달 29일까지 열립니다. 특히 올해는 긴 추석 연휴 동안 휴일 없이 운영 될 예정이어서, 전국 각지에서 관람객이 몰릴 전망입니다. 황보 람 기자가 개막 현장 다녀왔습니다.} <기자> 화려한 의상과 현란한 안무가 돋보이는 무용단 퍼레이드가 펼쳐집니다. 무용단을 뒤따라 오는 공룡 모형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2023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개막했습니다. 지난해부터 해마다 행사가 열리면서 3년 연속 개최됐습니다. '상상 그 이상의 공룡세계'라는 올해 엑스포 주제에 걸맞게, 실제 같은 대형 공룡 모형이 곳곳을 메웠습니다. 이번 엑스포는 제 뒤로 보이는 주제공연을 하루에 두 번 볼 수 있고, 금요일과 토요일 밤에는 야간 개장도 합니다. 특히 이번 6일 간의 추석연휴에도 쉬는날 없이 관람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의 꽃인 퍼레이드 규모도 커졌고, 가상현실 등을 이용한 다양한 체험 콘텐츠가 새로 등장했습니다. {정인찬/창원 팔룡초등학교 2학년/"재밌기도 하고, 퍼레이드랑 다양한 게 많은 것 같아요."} {강민지/경남 통영시/"우리 아이들이 공룡을 너무 좋아하는데, 직접 나와서 보니까 행복해서 저희도 정말 즐거운 것 같아요."} 다음달 29일까지 38일동안 열리는 이번 행사는,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현장에는 지역민들로 구성된 스태프와 자원봉사자 1천여 명이 배치됐습니다. {정옥련/고성공룡세계엑스포 자원봉사자/"우리가 일 할 수 있는 것이 너무 좋아요. 그리고 많은 손님들이 좋아하고 가니까 일하는 것도 자부심을 갖고요."} 고성공룡세계엑스포가 연례 행사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으면서,올해 엑스포 성과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2023.09.22

소음*먼지 뒤범벅 교실, 10명 중 3명이 전학

<앵커> 경남 거제의 한 외국인국제학교가 학교 앞 아파트 공사장에서 생기는 분진과 소음으로 극심한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아파트 공사 때문에 1년 반 새, 학교 정원 30%가 전학을 갔다는 것입니다. 황보 람 기자가 현장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남 거제시의 한 외국인국제학교입니다. 학교 정문에서 10미터도 채 되지 않는 거리에 아파트 공사가 한창입니다. 학교는 아파트 공사가 진행되는 2년 가까운 기간 동안 소음과 분진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그동안 학교에서 찍은 영상들입니다. 공사장에서 나오는 희뿌연 먼지가 학교 앞 도로로 올라옵니다. 공사장 곳곳에서는 분진이 날립니다. 학교 행정실 안에서도 공사장에서 발생한 엄청난 소음이 그대로 들립니다. 문제는 소음과 분진만이 아닙니다. 아파트 공사가 시작된 뒤, 내부 건물에 균열이 가기 시작했습니다. 여길 보시면, 벽면이 아래 쪽부터 위쪽 끝까지 세로로 갈라졌는데요, 같은 층에 있는 대부분 교실에 이런 피해가 있습니다. 학교 앞에는 인도가 끊어져 있는 곳도 있습니다. 공사장 바로 앞을 지나야 하는 학생들에게는 큰 위험입니다. {이미정/00외국인국제학교 13학년/"(공사) 소리도 많이 나고, 수업 중이나 시험칠 때도 들리고 해요. 방해될 때도 많고, 집중 안 될 때도 있고."} {토마스 듀몽 토레스/00외국인국제학교 11학년/" (공사 차량들이) 학교 앞 도로를 막아서 버스를 타거나 차를 탈 때 신경이 많이 쓰였어요."} 이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이 학교에서는 1년 반 새 35명이 전학을 갔습니다. 현재 전체 학생이 110명인데, 30% 정도가 학교를 떠난 것입니다. {김경석/00외국인국제학교 총교장/"학생이 전학가거나 그만 둘 경우에 면담을 하는데, 학습 외적인 부분으로 인해서 떠났다는 것이 교육자 입장에서는 가장 가슴 아픈 일이고."} 오랜 기간 학생들의 피해가 이어지는 가운데, 학교 측과 건설사, 거제시 등은 오는 22일, 대책 마련과 피해 보상 협의에 나설 계획입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2023.09.20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확정

<앵커> 사라진 고대 가야 문명을 간직한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6 번째 등재인데요, 경남 고성군 송학동 고분군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황보 람 기자!} <기자> "네, 제가 나와있는 경남 고성군 송학동고분군은 1,500년 전 가야문명을 대표하는 곳입니다. 이곳 송학동고분군을 포함해 가야고분군은 경남에 5곳, 경북과 전북에 각각 1곳 씩, 모두 7곳이 있습니다. 이 고분군들은 문헌 기록이 거의 없는 사라진 가야 문명을 복원하는 데, 중요한 역사적 가치를 지닌 유적인데요, 이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어제 열린 제 45차 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습니다. 국내에서는 16 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입니다. 경남에서는 해인사 장경판전과 통도사, 남계서원에 이어 4번째입니다. 가야고분군은 지난 2012년부터 10년 넘게 노력한 끝에 세계유산으로 등재됐습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가야고분군이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가야 왕국의 독특한 체계를 보여주고, 동아시아 고대문명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중요한 증거라고 평가했습니다. {박완수/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위원장(경남도지사)/(가야고분군이) 세계유산으로 등재가 확정됐습니다. 이제 경남의 가야고분군은 세계적으로 그 문화적 가치를 인정받게 됐습니다."} 5곳의 고분군이 있는 경남도는 가야고분군을 대표 문화유산으로 활성화 해, 남해안 관광벨트와도 연계해 나갈 방침입니다. 또 가야고분군이 있는 7개 지자체는 통합기구를 만들어 가야고분군을 보존*관리하고, 역사문화공간 조성 등 다양한 정비사업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경남) 고성군 송학동 고분군에서, KNN 황보 람입니다.
2023.09.18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