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N메인뉴스오늘의 뉴스
URL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뉴스 기사 크게보기뉴스 기사 작게보기뉴스 기사 인쇄뉴스 기사 목록
KNN친인척 회사 특혜 교통공사 간부 입건
- 2013년 03월 05일(화) 20:25 -사회(society)-
부산경찰청 수사과는 특허기술이 없는 친인척 회사에 공사자재 납품 기회를 준 혐의로 부산교통공사 간부 50살 김 모 씨를 업무 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특허 기술이 없는 복공판 업체와 약정서 체결을 주도하면서 처남 손 모 씨가 운영하는 회사에 자재 납품 기회를 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손 씨는 회사자금 4억여원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자체 규정에 따라 김 씨를 타 부서로 인사조치하고 매출액의 1%를 발주처에 내도록 협약한 사실을 확인해 환수 조치했습니다.


- 부산경남 대표방송 KNN 길재섭/jskil@knn.co.kr